수능 영어 절대평가 도입방안 공청회 개최

□ 교육부(장관 황우여)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원장 김성훈)은 10월 20일(월)한국교육과정평가원 대회의실(434호)에서 수능 영어영역 절대평가 도입 방안 공청회를 개최하였다.

◦ 이번에 개최된 공청회를 시작으로 호남권·제주권(전남대 대학본부 2층 용봉홀/ 1024일 금요일)영남권(부산시교육청 4층 강당 / 1029일 수요일)까지 3개최될 예정이다.

< 공청회 개최 일정 >

구분

권역

일시

장소

1차

수도권·강원권·충청권

10. 20(월) 15:00 ∼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대회의실

2차

호남권·제주권

10. 24(금) 15:00 ∼

전남대학교 대학본부 용봉홀

3차

영남권

10. 29(수) 15:00 ∼

부산광역시교육청 대강당

□ 수능 영어영역 절대평가 도입과 관련하여 한국교육개발원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한 토론회가 개최된 바 있으며,

※ 한국교육개발원(4월 15일 / 4월 24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5월 22일)

◦ 이후 다양한 형태의 토론회, 간담회에서 전문가와 관계자가 제시한의견을 기반으로 정책연구(연구책임 : 강태중/중앙대)가 진행되고 있다.

□ 이번 공청회에서는 수능영어 절대평가 도입 취지, 점수 체제등 정책연구 과정에서 논의된 사항들을 정책연구진에서 발표하고,

고교·대학·시민단체등으로 구성된 토론자현장 방청객이 제시하는 의견수렴하는 형태로 진행되었다.

□ 제1 주제 발표를 맡은 강태중 교수(중앙대)는 우선, ‘수능 영어 절대평가’의 근본 취지단순히 사교육 문제 해결이 아니며, 학교 영어교육 정상화에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 다만, ‘수능 영어 절대평가’는 독자적으로 성공할 수 없고, 사교육다른 영역으로 옮겨갈 우려등에 대한 보완책이 함께 마련되어야한다고 말했다.

◦ 또한, 우리 학교교육평가가 ‘상대적인 서열에 따른 변별’을 지나치게강조해 왔다고 지적하며,

– 절대평가는 상대평가의 폐해해소하고 교육의 본연회복하는 방안으로서 의미가 있다고 했다.

□ 제2 주제 발표를 맡은 박찬호 교수(계명대)는 수능 영어 절대평가논의 과정에 필요한 점수 체계와 관련된 정보제공하는 데 초점을맞춰 논의를 전개했다.

◦ 구체적으로 분할점수 방식은 △ 고정 분할점수 방식, △ 내용 분석에 의한 준거설정 방식, △ 혼합 방식을 검토할 수 있으며,

등급 수는 △ 9 등급, △ 45등급, △ 23등급을 검토해 볼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 주제 발표 이후, 고교·대학·시민단체로 구성된 전문가들의 지정 토론이 이어졌고,

◦ 현장을 찾은 학부모, 교사, 교수관계자들이 수능 영어 절대평가와 관련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였다.

□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번 공청회를 시작으로 관계자 간담회다양한 공론화 과정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 이러한 공론화 과정에서 논의된 사항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수능 영어절대평가 도입관련 정부 정책연내확정·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pdm_file id=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