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포자(수학 포기자)’ 안 되려면…

‘수포자(수학 포기자)’ 안 되려면… 학원에 의존 말고 스스로 풀이 익혀야

| 김세영 맛있는공부 기자 |

황성환 ‘논리수학’ 부사장이 말하는 올바른 수학 학습법

자주 틀리는 유형 위주로 풀어야 성적 올라
개인 특성 진단·맞춤 문제 제공 ‘논리수학’
1대1 수업 통해 자기주도학습법 익혀

많은 학부모들이 자녀를 학원에 보내거나 동영상 강의를 보여주면 성적이 오를 것이라 기대한다. 유명 학원을 수소문하거나 인기 많은 동영상 강의를 찾아 구매해주기도 한다. 그러나 이 같은 방식으로는 수학 성적을 올릴 수 없다는 것이 수학 전문 교육 기업 논리수학 황성환〈사진〉 부사장의 의견이다. 그는 이런 기대를 ‘착각’이라고 일축한다. 황 부사장에게 올바른 수학 학습법에 대해 들어봤다.

기사 이미지

이경민 기자
◇수학은 스스로 공부해야 성적 오르는 과목

황 부사장에 따르면 수학 포기 현상은 대체로 중학교 3학년 때 일어난다. “중학교 2학년 과정까지는 직관적으로 풀 수 있는 문제가 많습니다. 기억력 좋은 학생이 별도 공부 없이 괜찮은 점수를 얻기도 하죠.” 그러나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진 중학교 3학년 과정부터는 상황이 달라진다. 이 시기부터는 논리적 사고력과 추론 능력을 요구하는 문제가 다수 출제된다. 수열과 통계 단원 등이 대표적이다. 이 격차를 극복하지 못하면 이른바 ‘수포자(수학을 포기하는 자)’가 된다.

우리나라 수학 교육 과정은 나선형 구조로 설계돼 있기 때문에 난도가 단계적으로 높아진다. 따라서 차근차근 공부해 나가면 따라갈 수 있게 돼 있다. 그런데도 왜 중학교 3학년 때 다수의 ‘수포자’가 나타나는 것일까. 황 부사장은 원인을 ‘자기주도학습법의 습관화 여부’로 본다. “학원과 동영상 강의를 예로 들어볼까요? 둘의 공통점은 편리하다는 겁니다. 선생님이 문제 풀이 과정을 보여주는 방식이죠. 학생은 손 하나 까딱하지 않으면서 공부를 하고 있다는 만족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 같은 ‘타인주도학습방식’은 암기 과목에선 어느 정도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과목 특성상 듣고 본 내용을 기억하는 것만으로도 문제를 풀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학은 다르다. “수학은 암기 과목이 아니라 응용 과목입니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학 과목에서 출제되는 30문항은 교과서나 참고서에서 그대로 가져온 것이 아니라 변형된 문제들이에요. 학생들은 생전 처음 보는 낯선 문제를 풀게 되는 셈이지요.”

그는 “혼자 고민하면서 익히지 않으면 결코 응용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는 문제를 ‘실수’로 틀렸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을 잘 관찰해보면, 사실은 처음부터 풀이법을 습득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며 “이는 대개 공부법이 잘못됐기 때문”이라고 했다. “선생님이 푸는 걸 보면 이해할 듯한데 막상 풀어 보면 잘 안 된다”는 학생도 마찬가지다. 결국 자기주도학습을 통해 수학 공부를 한 학생만이 중 3의 계단을 넘어 더 높은 과정으로 나갈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혼자 공부하는 습관은 하루아침에 생기지 않는다. 황 부사장은 습관이 몸에 익는 기간을 1년 정도로 봤다. 그러므로 학부모들은 자녀들이 수학에 어려움을 느끼기 시작하는 중 3이 되기 전, 늦어도 중학교 저학년 때 혼자 공부하는 습관을 익히도록 도와야 한다. “자기주도학습은 빨리 시작할수록 좋습니다. 습관이 형성되기까지 충분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니까요. 그 기간을 묵묵히 기다려주는 것이 부모의 역할이죠.”

◇논리수학의 맞춤형 문제와 보충 지도

혼자 공부하려고 마음먹은 학생에게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맞춤형 교재다. 황 부사장에 따르면 시중 문제집이나 참고서는 보통 중상위권을 겨냥하고 있다. 성적이 그 아래인 학생들은 유명 교재를 사다 놓고 그 앞에 막막한 심정으로 앉아 있다가 포기하는 사례가 흔하다. 맞춤형 문제집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공부를 열심히 하는 데도 성적이 오르지 않는다는 학생들도 비슷합니다. 이 친구들은 아는 문제를 반복해서 풀고, 모르는 부분은 회피하는 특징이 있어요. 하지만 한 번 틀린 문제는 다시 틀릴 확률이 90% 이상입니다. 진도에 따라 일정하게 나열된 문제가 아니라, 내가 틀린 유형이나 취약한 단원 위주로 문제를 풀어야 성적이 오릅니다.”

논리수학은 이 같은 점에 착안해 효율적인 학습을 학생 스스로 할 수 있도록 한 ‘스마트 교재’를 개발했다. 개인별 진단을 통해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3만 개 이상의 문제 중에서 개인 특성에 맞는 문제만 뽑아 제공하는 맞춤형 온라인 학습 프로그램이다. 지난 10월부터는 서울 지역에서 초·중등 관리형 과외 사업도 시작했다. 맞춤형 교재를 꾸준히 공부하도록 학습 지속성을 유지해줄 교사가 필요한 경우, 논리수학의 과외 서비스를 활용하면 된다. 상위권 대학에서 수학 관련 전공을 하고, 5년 이상 경력을 갖춘 교사들이 성적 관리와 공부 습관 형성을 돕는다. 초등 4학년부터 중학교 저학년까지의 학생들이 가장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황 부사장은 논리수학 과외를 시작한 학생들의 반응이 생각보다 좋다고 했다. “아이를 1대1로 봐주는 선생님이 있으면 공부 습관을 들이기 더 수월합니다. 이렇게 하다 보면 1년 후에는 선생님 없이도 혼자 공부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